어린이집 예산 바닥…교육감들 “누리과정 포기할 수도” > 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자료실 HOME


복지.인권 어린이집 예산 바닥…교육감들 “누리과정 포기할 수도”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작성일 15-03-10 11:46

본문

어린이집 예산 바닥…교육감들 “누리과정 포기할 수도”

등록 : 2015.03.09 23:29
툴바메뉴

스크랩
오류신고
프린트

기사공유하기

facebook5
twitter11

보내기
‘보육 대란’ 현실로
서울 등 6개 시도 교육청
“정부 지원 없으면 사업 중단”

정부, 국회 통과한 예비비
5천억 집행 미루며 ‘한가’
“교육청에서 우선 부담” 주문만
시민단체 회원들이 지난해 11월6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인근 청와대 들머리에서 ‘무상보육·무상급식 파탄위기 대통령 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무상보육은 박근혜 정부의 대선 공약이고 어린이집 누리과정을 책임져야 할 곳 역시 정부다. 기획재정부의 목적예비비 집행 보류는 국회를 무시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다.”(장휘국 광주시교육감)

“4월 하순이 되면 누리과정 사업을 반납할지, 포기할지 중대 결정을 내릴 수도 있다.”(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광주광역시 등 6개 시·도 교육청이 9일 ‘4월 이후 예산이 바닥나 어린이집 누리과정(만 3~5살 무상보육)에 대한 정부 지원이 없으면 사업을 중단하거나 학부모가 자비 부담을 해야 한다’며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지난해 12월 불씨를 안은 채 미봉됐던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둘러싼 ‘보육대란’이 다시 눈앞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